빛나리 2018-07-12 12:24:45
0 2

당신을 사랑합니다.

 

 

마음속으로

뜨겁게 그대를 열망하며

늘 타는 가슴으로 바라보았습니다.

 

내 간절한 기도가

그대에게 힘이 되어

두 날개 활짝 펴고

하늘을 날기 원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날마다 야위어 가고

커지는 당신 앞에 작아진 나를 봅니다.

 

말하고 싶은데

듣고 싶은데

그러지 못함이 나를 마르게 합니다.

 

어느 날

내가 당신을 아프게 했다면

그건 말하지 못한 내 아픔 때문입니다.

 

내가 말하고 싶은 사람

그 누구에게도 아닌

바로 당신입니다.

 

말하지 못해 가슴이 아픈

쌓이고 쌓인 말

 

˝당신을 사랑합니다.˝

1359 커피향 같은 사랑
1358 행복
» 마음속으로
1356 사랑의 속삭임
1355 여명
1354 어떤 기다림
1353 내 사랑 꽃님에게
1352 우리 아파도좋아
1351 우리 깨지지않는 유리병
1350 너를 사랑해 정말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