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리 2018-07-12 20:42:56
0 1

손깍지

 

 

세상 살아가는 일이

그리 만만하지는 않아

 

이따금 근심을 품고

잠 못 이루는 날에도

 

슬그머니 당신의 손을

내 가슴으로 끌어당겨

 

당신의 손가락 마디 사이로

나의 손가락 마디를 끼어

 

동그랗게

손깍지 하나 만들어지면

 

참 신기하기도 하지!

 

내 맘속 세상 근심은

눈 녹듯 사라지고

 

파도처럼 밀려오는

아늑한 평화

» 손가락 마디 사이로
1361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1360 첫사랑
1359 커피향 같은 사랑
1358 행복
1357 마음속으로
1356 사랑의 속삭임
1355 여명
1354 어떤 기다림
1353 내 사랑 꽃님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