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리 2018-07-12 23:29:41
0 2

홀로 부르는 비가

 

 

굳어버린 심장을 할퀴며

그리움이 잉태되던 날

 

빨갛게 익어버린 슬픔은

두 뺨에 흐르는 슬픈 비가 되었다

 

무엇을 위한 슬픔이며

누구를 위한 그리움일까~

 

문득

잊고 있던 따끔거리는 기억 하나에

나는 그만 소스라치고 만다

 

지울 수 없을 것 같던 슬픔이

채울 수 없을 것 같던 긴 외로움이

어느새 검붉게 녹이 슬어가고 있었다

 

과연 누구를 위한 아픔이며

무엇을 위한 애닮음 이었을까~

 

너를 향한 나의 이 슬픈 노래는…….

1369 우리 사랑의 집
1368 세월이 지워버린
1367 대체 사랑이
1366 그리움
1365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 홀로 부르는 비가
1363 드넓은 우주
1362 손가락 마디 사이로
1361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1360 첫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