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리 2018-10-05 11:13:32
0 4

6F4Hyp5.jpg

 

살아간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은 날마다

하나씩 잃어간다는 것일까

표정 없는 초상화처럼

나는 늘상 목이 마르고

무심히 바라볼 수밖에

없는 저 얼굴과 얼굴들

 

살아간다는 것은 날마다

풀뿌리 하나씩 뽑아내는 일이다.

무성한 잡초밭처럼

나는 늘상 가슴이 조이고

창밖엔 지나는

시간의 먼 발자국 소리

 

돌아다보면 명치 끝에

잠겨드는 고샅길

살아간다는 것은

그 고샅길로 그냥 지나치는 일

묻었던 바람 한 자락

흔들며 지나치는 일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바람

흔들며 햇살 한 줌 만나주는 일

아, 산다는 건 담담히

떠나는 이에게 손 흔드는 일

아무런 표정도 없이

뒷모습이 아름다운.

1868 난 그런 날에
1867 그런 사람이 있어요
1866 죽어서도 나
1865 삶이 스치고
1864 그 끝에는
1863 이제 기약된
1862 아름다움을
1861 장미밭에서
» 나는 늘상 목이
1859 엎어지고 무너지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