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리 2018-10-06 02:07:43
0 3

k9kotTt.jpg

 

사랑안에

 

구름으로 풀어 올린

신기한 기단

목과 목에 두르면

이제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들의 바다

 

사랑은 시작이 있을뿐

끝은 없느니

오색의 영롱한 내일을 바라보며

꽃잎으로 꽃잎으로

천년 신뢰의 기념탑을 세우라

 

하루의 태양이

금빛 날개로 쏟아져 내리는 날

하늘의 증인 앞에서

황홀한 사랑의 성문을 열고

출발의 깃폭을

나부끼게 하였네

 

장미밭에서

꽃 한송이를 찾았네

수목의 바다에서

찬란한 교목 한그루를

눈 여겨 보았네

 

사랑안에

시간도 흐르지 않고

호수처럼 머물러 있다

1868 난 그런 날에
1867 그런 사람이 있어요
1866 죽어서도 나
1865 삶이 스치고
1864 그 끝에는
1863 이제 기약된
1862 아름다움을
» 장미밭에서
1860 나는 늘상 목이
1859 엎어지고 무너지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