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리 2018-10-07 12:49:15
0 2

j2G5Yg4.jpg

 

사랑법

 

멀리 날지 못하는

산새의 파닥거림

 

그대 깃털 같은 모습에

밤새도록 뒤척이는 낱말들

 

이제 기약된 결빙의 시간은

질량 없는 절대한 손끝에서

파르르 떨고

 

그리움이

제 무게로 무너지는 밤이면

겹도록 감추어 둔 웃음 한 줌 꺼내 들고

때로는

따뜻한 별의 말씨를 기억한다

 

그대가 보고픈 날은

술을 마신다

벽장 속에 갇힌 나를 들여다보며

참 바보야, 바보야 너는,

외사랑이듯

홀수로 잔을 채운다

 

또 쓰다가 찢고

문득, 책갈피에 끼워둔

사진 한 장을 생각해낸다

 

그대가 그리운 날은

편지를 쓴다

쓰다가 찢고

1868 난 그런 날에
1867 그런 사람이 있어요
1866 죽어서도 나
1865 삶이 스치고
1864 그 끝에는
» 이제 기약된
1862 아름다움을
1861 장미밭에서
1860 나는 늘상 목이
1859 엎어지고 무너지면서